식약처,‘국내산 계란’살충제 검출 관련 조치알림

- 부적합 농장 2개소(경기 남양주, 경기 광주) 판매 계란 잠정 유통·판매 중단 및 수거·검사 -

- 전국 6개 지방청 및 17개 지자체 가용 인력 총동원 -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최근 국내 친환경 산란계 농장에서 피프로닐 등 살충제 성분이 검출(‘17.8.14.)된 사실과 관련하여, 농식품부가 알려온 해당 농장 2개소에서 계란을 판매한 계란 수집상 등에서 보관·판매 중인 계란을 잠정 유통·판매 중단조치하고 관련 계란을 수거·검사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살충제 검출 농장 2개소 : 마리농장(경기 남양주, 피프로닐 검출, 계란껍질에 ‘08마리’ 표시), 우리농장(경기 광주, 비펜트린 검출, 계란껍질에 ‘08 LSH’ 표시)

 

○ 이번 검사는 계란 농장에서 피프로닐 등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었다는 농식품부 검사 결과에 따라, 이를 포함한 총 27항목의 농약 잔류기준을 검사하여, 부적합 시 전량 회수 및 폐기조치 할 계획이다.

 

○ 또한, 식약처는 이날(8.15) 전국 6개 지방청 및 17개 지자체 가용 인력을 총동원하여 대형마트, 편의점 등에 납품하는 국내 계란 수집업체에서 보관·판매 중인 계란을 대상으로 신속 수거·검사 중이다.

 

○ 아울러, 빵류 등 계란을 주원료로 사용하는 대형 프랜차이즈 및 학교급식소 등에서 사용?보관 중인 계란에 대해서도 검사를 위해 수거 중이며 최대한 빠른 시일내에 안전여부를 점검한다.

 

□ 식약처는 농식품부와 긴밀히 협조하여 살충제 불법사용여부 단속을 강화하는 동시에 생산단계 안전성 확보를 위한 수거·검사 및 생산자 살충제 불법사용금지 교육 등 개선대책을 집중 추진할 계획이다.

 

(사)대한의료기기판매협회 kmdsa0929@naver.com

 <저작권자 © (사)대한의료기기판매협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재)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 제13회 강원의료기기전시회(GMES 2017)
다음글 식약처, 국산 계란 안전성 확보 위한 후속 조치 적극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