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천안대형병원 리베이트 혐의 적발

검찰, 천안대형병원 리베이트 혐의 적발 제약사등 6곳에 5억원가량 수수..관계자 10여명 불구속

천안의 한 대형병원 이사장이 제약사와 의료기업체들로부터 거액의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로 검찰에 적발됐다.

이 병원의 이사장 A씨(58)는 업체들로부터 5억원 가량의 리베이트를 받거나 병원 증축 시 공사 대금을 부풀리는 수법 등을 동원해 비자금을 조성해 온 혐의로 적발됐다. A씨는 또 직원을 고용한 것으로 조작해 2008년 11월부터 2011년 10월까지 약 7천여만원을 횡령하는 등의 수법도 동원했다.

조사결과 A이사장은 2008년 1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제약사 3곳, 의료기업체 3곳을 통해 총 4억 9천여 만 원을 받았으며, 2010년 이후에는 병원 증축시 공사대금을 부풀려 지급하고 이를 되돌려주는 방법 비자금을 2억 2,400여만원 가량 조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이 병원이 비리의 온상으로 수술기자재도 재활용한 것을 적발했다. 수사결과 이 병원은 수년간 일회용 복강경 수술기자재를 재활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결과에 따라 검찰측은 연루된 업체관계자 6명을 배임중재, 의료기기법, 약사법 위반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으며, 수술기자재 재활용,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병원 관계자 4명도 불구속 했다.

김종필기자 [jp1122@nate.com] [기사 입력 날짜: 2013-03-04]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전글 고령화와 건강에 대한 관심증가로 의료기기 증가 추세!
다음글 KIMES 2013 보도자료(3월 21일~24일까지 삼성동 COEX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