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중년 인생 3모작’ 기반구축 계획 발표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가 8일(화) 14시에 개최된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의 제2차 회의( 일자리위원회 이용섭 부위원장 주재)에서‘신중년 인생3모작 기반구축 계획’을 발표하였다. 금번 대책은 지난 6월 1일 일자리위원회에서 발표한 ‘일자리 100일 계획’에 포함되었던 계획에 따라 마련된 것이다.

 

신중년은 우리나라 고도 성장의 주역이나 부모 부양과 자녀 양육의 이중고를 겪는 마지막 세대로 노후 준비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아 맞춤형 지원이 절실한 인구 집단이다.

 

50세 전후에 주된 일자리에서 퇴직한 후 20여년간 제2, 제3의 재취업 일자리나 사회공헌형 일거리에 종사하다 72세에 노동시장에서 은퇴를 하지만 그동안 정부의 정책대상에서는 상대적으로 소홀한 측면이 있어 왔다.

 

이번 대책의 특징은 전체 인구의 1/4, 생산가능인구의 1/3을 차지하는 5060세대를 신중년이라는 용어로 명명하였고 ‘주된 일자리?재취업 일자리?사회공헌 일자리’로 이어지는 인생3모작 기반 구축을 위한 종합계획을 정부 최초로 발표한 것이다.

 

※ 그동안 55세 이상인 사람을 고령자, 65세 이상인 사람을 노인으로 칭해 왔으며 이런 명칭은‘은퇴한 사람’이라는 부정적 이미지 초래

 

 

금번 대책은 그동안 정책대상에서 상대적으로 큰 관심을 받지 못하였던 신중년들이 성공적인 인생 3모작을 준비하는 데 큰 도움을 줌으로써 “활력있는 노후(Active Ageing)” 생활을 하는 가교 역할을 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주요한 정책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경로① 재취업(임금근로)

통상 64세까지를 생산가능인구로 한정하던 그간의 제도, 관행에서 벗어나 69세 또는 그 이상 연령을 적극적인 고용정책의 대상으로 포함시키고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일반적인 고용서비스에서 제외되지 않도록 특화 서비스를 발굴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경로② 창업

과밀·생계형 창업은 지양하도록 정보제공 기능을 강화하고 주된 일자리 퇴직자의 제조업 기반 기술 및 경험과 청년의 ICT신기술 및 아이디어를 연계하는 세대융합형 창업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경로③ 귀농·귀어·귀촌

귀농·귀어·귀촌인과 지역주민의 상생에 역점을 두고, 신중년 귀농·귀어·귀촌인의 특성에 맞는 지원 사업을 확대하여 정착가능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경로④ 사회공헌

신중년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형 활동 프로그램 등을 개발하여 활동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고용노동부 이성기 차관은 “신중년은 부모 부양과 자녀 양육이라는 이중고 하에서 제대로 노후준비를 못하고 있다”며 “이번 대책을 통하여 신중년이 그동안 쌓아온 전문성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성공적인 2·3모작을 영위하도록 함으로써 인구절벽 상황에서도 국가 경쟁력 및 생산성 증진에 기여하여, 전국가적으로 활력이 제고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기사작성 : 중앙회 사무국 kmdsa0929@naver.com

 

<저작권자 © (사)대한의료기기판매협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머니투데이] 의료기기업계, 산학연 '미래먹거리' 발굴 속도
다음글 ‘17년 8월 국내 의료기기 규제 동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