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의료시장 개척을 위해 민관 디지털헬스케어 사절단 파견

칠레 의료시장 개척을 위해 민관 디지털헬스케어 사절단 파견

칠레 Expo Hospital 2017에 국내 의료기기 13개 업체 참여

한국-칠레 보건부 간 ICT 기술에 기반한 칠레 만성질환 관리 모니터링 사업 착수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올해로 7회째인 칠레 산티아고 Expo Hospital 2017에 디지털 헬스케어 사절단을 파견하여 대한민국의 우수한 의료기기, 헬스케어 랫폼 등을 소개하였다.

 ○ 복지부 해외의료사업지원관을 단장으로 한 사절단은 의료기관, 의료기기 및 정보통신(IT) 업체* 등 총 34명이 참여하고 복지부, 보건산업진흥원, 현지 대사관 및 코트라 등 유관기관이 협력·지원하였다.

* 에스지헬스케어, 바이오니아, 와이브레인, 휠라인, 네오메드, 리메드, 엠비온, 레이, 트리스메드, 쓰리디메디비젼, 아이센스, 네오실, 메디세이

 

□ 또한, 우리나라 정보통신기술(ICT)기반 기술을 이용한 칠레 건강관리 모니터링 서비스 시범사업에 대해 보건복지부, 실제 사업주체인 가천길 컨소시움, 칠레 보건부 간 사업 협약서 (한국 보건복지부-칠레 보건부-가천대 길병원 건강 모니터링 사업 계획 협약서)에 서명(‘17.9.1() 오전, 칠레 보건부)하는 것을 통해 사업의 본격 착수를 알렸다.

 ○ 해당 사업은 2015년 4월 보건복지부와 칠레 보건부가 체결한 양해각서(MOU)에 근거한 것으로

○ 칠레 고혈압, 당뇨 환자 150명을 대상으로 디지털헬스케어 기기를 활용하여 성질환자에게 건강모니터링 및 환자 자가관리교육 서비스 제공하는 사업이다.

○ 이번 사업에 소요되는 혈당측정기, ICT기반 협진시스템 등은 우리나라 기업이 개발한 것이며 이를 이용하여 칠레의 공공의료기관(산티아고 지역보건센터 1곳 및 콘셉시온 지역보건센터 1곳) 의료진이 현지 환자들 대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 이날 서명에는 칠레 보건부 까르멘 가스띠요 장관이 임석하여 한-칠레 보건부 간 공동사업인 본 사업의 성공적 시작을 격려하였다.

 

□ 한편, 이번 디지털 헬스케어 사절단은 현지 보건부, 공공관리청(ISP) 및 보건조달청(CENABAST)을 방문하여 한국의약품, 료기기의 우수성 등을 홍보하고 보건분야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성과를 거뒀다.

 ○ 공공보건청 방문시 알렉스 피구에로아 무뇨스 청장은 최근 의료기기 담당부서를 신설했다고 밝히면서 의료기기 분야 한국의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고 싶다는 의견을 피력하였다. 칠레는 의료기기 관련 규제를 발전시키는 단계로 이 분야 한국과의 협력에 대한 기대를 밝혔다.

 ○ 특히 칠레 정부는 희귀의약품에 대한 국민의 접근성을 제고하기 위해 「리카르떼 소또(Ricarte Soto)을 제정(’15.11월)하고 의약품 구입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가 있는데, 대표단은 여기에 해당되는 한국의약품리스트를 조사하여 칠레 공공기관에 전달하는 등 세일즈 외교를 펼쳤다 

 

□ 이번 사절단에 참여 한 의료기기 관계자는 “IT와 결합된 우수한 의료기기 제품 등을 보유한 한국은 글로벌 성장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번 민관사절단 참여와 같이 정부간 협력을 통한 해외의 규제완화, 민간의 기업 판로 개척 등이 동시 추진되면 남미 수출시장이 확장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자료제공 : 보건복지부 해외의료사업과

(사)대한의료기기판매협회 중앙회 사무국 kmdsa0929@naver.com

<저작권자 © (사)대한의료기기판매협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17년 8월 국내 의료기기 규제 동향
다음글 ‘17년 8월 국내 의료기기 규제 동향